커뮤니티

HANSUNG PRESBYTERIAN CHURCH

은혜나눔게시판(공지)

누가 보고 있습니다

  • 김의선
  • 10.04.09
  • 9,956
누가 보고 있습니다.
아버지와 아들이 길을 걷고 있었다. 한여름이라 무척 더운 탓에 두 사람은 땀을 뻘뻘 흘렸다. 이윽고 외딴 산길에 접어들었을 즈음 무밭이 나타났다. 아버지가 아들에게 말했다.
얘, 목이 말라 안 되겠다. 무를 한 개 뽑아 먹어야겠으니 너는 여기서 지키고 있다가 누가 오거든 빨리 알려라.

아들에게 단단히 이룬 뒤 아버지는 성큼성큼 무밭에 들어가 무를 뽑으려고 허리를 구부렸다. 그런데 갑자기 밭머리에 서 있던 아들이 소리를 질렀다.
아버지, 누가 봅니다.
아버지는 어이쿠! 큰일났구나 싶어 재빨리 밭머리로 나와서 주위를 살펴보았으나 아무 인기척도 없는 것이었다.
아무도 안 오지 않냐! 남자가 간이 커야지. 똑똑히 지켜.

핀잔을 주고 아버지는 다시 밭으로 들어가서 허리를 구부리고 무에 손을 댔다. 그런데 그때 또 아들이 아버지! 누가 봅니다 라고 소리쳤다.
그래서 급히 나와 사방을 둘러봤지만 이번에도 역시 아무도 없었다.
망보랬더니 아무도 없는데 뭘 보고 큰 소리냐. 딴 생각 말고 똑똑히 지켜.
아버지는 다시 무밭으로 들어가서 조금전에 뽑다만 무를 뽑으려 했다. 그때 였다. 아버지! 정말입니다. 누가 보고 있습니다.

정말이라는 소리에 아버지는 헐레벌떡 나와서 사방을 둘러보았다. 그러나 곧 아무도 없는 것을 안 아버지가 단단히 화가 나서 아들에게 역정을 냈다.
그러자 아들은 하늘이 내려다보고 있어요 라고 말했다. 아버지는 더 이상 무를 뽑을 수가 없었다.

멋쩍어진 아버지는 아들의 머리를 한대 쥐어박으면서 가자! 장난으로 그래봤다 하고는 서둘러 앞장서 걸어갔다
게시판 목록
태신자에게 보내는 문자 예시(관계맺기 2단계)
모바일 헌금 가입 안내 영상
假面 ...
잊어버리는 것의 소중함.....
돌아오지 않는 세 가지
마음을 비운다고 합니다
태극기 빌려 주세요.
갈등
** 성공적인 신앙 **
자신이 만든 죄의 쇠사슬
홈페이지 개편을 축하드립니다
원칙이 바로서는 계기가 되기를...
게시판에 너무 좋은 글들.
주님이 계시기에.....
그래도 당신밖에 없어~ 퍼온글
교사부흥회
마음에 새겨야할 좌우명
게시물 검색